동영상/기타

아무도 모르게 군대 갔다 온 사연

<- 추천 한번씩 클릭해주시면 오늘하루 좋은일이 생기실 꺼에요.

본문

6학년 아들에게
아들아..요즘 가끔 TV나 영화 같은 데서 군대 이야기가 나오면 아빠한테
여러 가지 궁금한 질문을 하는데...아빠가 정말 환장하겠다.
지금부터 아빠의 화려한(?) 군대 이야기를 해줄 테니 잘 들어라.



네가 알다시피 아빠가 5대 독자 아니냐..물론 너는 6대 독자..
20여년 전 아빠가 군대에 들어 갈 때쯤에는 3대 독자 이상은 군 혜택이 있었단다.
아빠가 신검을 받으면서 전광판에 "신체등급 1급" 그리고 그 밑에 당연하게
붙어야 할 "현역입영대상"이란 판정 대신 "6개월 방위" 일명 6방 판정을 받았단다.
그때까지만 해도 방위 기간도 몇 단계로 세분화되어서 그중에 가장 짧은 기간인
6방으로 판결이 났단다.
당시 6개월 군 생활한다는 건 거의 신의 아들이라고 추앙받던 시기였단다.



이렇게 시작하려던 아빠의 군 생활은 한 번의 위기(?)를 맞았단다.
1년 정도 군입대를 대기하고 있는데 어느 날 통지서 한 장이 날아오더구나
"군 면제 통지서" 사유는 장기대기...
알고 봤더니 아빠가 군입대를 기다리는 동안 6방이란 제도가 없어졌단다.
아빠는 친구들한테 말도 못했단다...휴가 나온 친구들한테 맞아 죽을까 봐~~
그리고 아빠는 군 면제자들이 최소한 받아야한 실미교육이란 걸 신청했단다.
3주 동안 출퇴근 교육...



이렇게 시작하려던 아빠의 3주 군 생활은 또 한번의 위기(?)를 맞았단다.
얼마후 도착한 실미교육 통지서에는 "1주 교육" 이라고 쓰여 있더구나
알고 봤더니 얼마 전부터 실미교육이 3주 출퇴근 교육에서 1주 입영 교육으로
바뀌었더구나....
이로써 아빠의 최종 군 복무기간은......1주가 됐단다.
아빠는 그래서 할아버지 할머니에게 1주라도 군대에 간다는 생각에 걱정하실까 봐..
당일날 아침에 1주일 동안 친구 집에 좀 있다 오겠다고 하고 군대에 갔단다.

그래서 아빠 군대 갔다온 거 아직까지도 아무도 몰라..



실미교육에 대해서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우스갯말로 군대 갈 때 군복, 전투화 같은 거 사서 가야 된다는 말이 있단다.
그런데 아빠는 진짜 군복하고 전투화 가지고 입영했단다. 통지서에 써 있더구나
[준비물 : 군복, 전투화] 물론 친구들거 빌려서 갔다.
월요일에 입대를 해서 한 내무반에 30여 명 정도의 인원과 같이 생활하는데 조교란
사람이 이런 말을 하더구나
"여러분은 오늘 월요일은 이등병입니다~~"그러니까 긴장 좀 하라고
다음날 화요일은 일등병이라고 하더구나
그리고 목요일 되니까 병장 취급해주고..금요일은 예비군 취급해주고..토요일
퇴소 전에는 걍 민간인 취급해주더구나



이렇게 짧은 아빠의 군 생활에도 에피소드는 있단다. 가장 생각나는것은..
야산에 앉아서 꾸벅꾸벅 졸면서 '수색매복'이란 교육을 받고 있었단다. 진짜
군대에서는 수색매복 교육을 어떻게 하는지 몰라도 아빠는 걍 흙바닥에 앉아서
졸면서 듣고 있었단다. 그런데 갑자기 조교가 맨 앞에 앉아서 졸고 있는 아빠의
머리를 툭툭 치더니 묻더구나



"8번~~수색 중에 적군과 마주 쳤을 땐 어떻게 한다고?"
멍하니 졸고 있던 아빠 입에서 나온 대답은..
"가까운 파출소나 인근 군부대에 ......신고 해야죠"
아빠 남들 담배 피는 휴식시간 10분 동안 대가리 박고 있었다.

이렇게 아빠는 짧은 군 생활을 마치고 토요일에 제대(?)를 했단다. 아빠 손에는
54시간 훈련 수료증이 들려 있었고..



이게 아빠 군 생활의 전부란다. 그래서 너한테 부탁을 할게~~
군대 얘기 궁금해도 아빠한테 물어보지마~~안 가봐서 몰라~~
아빠는 PX에서 뭐 파는지 몰라..아빠는 거기서 왜 닭발을 파는지 아직도 이해가 안 가고
사발면은 파는지...팔면 뜨거운 물도 부어 주는지.... 아빠도 궁금해~~
차라리 아빠한테 여자 목욕탕에 공동 치약이 있는지..대병짜리 스킨하고 로션이 있는지
물어봐~~대답은 똑같단다........ 안 가봐서 몰라~~~
아빠, 엄마가 연애할 때 엄마가 아빠한테 이런 말을 했단다
"자기는 군대 얘기 안 해서 좋다" 고...아빠가 군대 얘기 안 하고 싶어서 안 했겠니~
안 가봐서 몰라~~뭘 알아야 얘길하지..
그래서 아빠는 군대 얘기하는 남자들 틈에 앉아 있으면..여자들 마음 100% 이해한단다.
여자들과 똑같은 심정이거든.



마지막으로 형우야~
아빠는 항상 군 복무 열심히 하고 몸 건강히 제대한 대한민국 모든 남성에게 감사한
맘을 가지고 살고 있단다.
그리고 네가 6대독자라고 뭐 혜택이 있을거라고 생각하지는 마라..요즘은 10독자도
다 현역으로 간단다. 그리고 아빠는 20년째 민방위란다..담에 기회 있으면 아빠의
20년 민방위 노하우를 너에게 알려주마~

[펌]
그 이후 그는 내면적 자아로 부터 해방 되었습니다. 아이를 버릇 없이 키우는 어머니는 뱀을 키우는 것이다. 아무도 모르게 군대 갔다 온 사연 ​그들은 변화는 피할 수 없는 것이며 자신들은 그 변화에 적응할 능력이 있다고 믿는다. 아무도 모르게 군대 갔다 온 사연 자유를 지키는 데 게을리하지 않는 사람만이 자유의 축복을 받을 자격이 있다. 아무도 모르게 군대 갔다 온 사연 만일 어떤 사람이 그가 지니기에는 너무 큰 것을 갖게 되면 재난을 당하게 된다. 아무도 모르게 군대 갔다 온 사연 저하나 공부시키고 훌륭한 사람 만들기 위해 저희 어머니와 누이가 참 많은 고생을 했습니다. 아무도 모르게 군대 갔다 온 사연 명예를 잃은 자는 다른 어떤 것도 잃을 수 없다. 아무도 모르게 군대 갔다 온 사연 거슬러오른다는 건 또 뭐죠 거슬러오른다는 것은 지금 보이지 않는 것을 찾아간다는 뜻이지. 아무도 모르게 군대 갔다 온 사연 나는 성공의 열쇠는 모른다. 그러나 실패의 열쇠는 모두의 비위를 맞추려 하는 것이다. 아무도 모르게 군대 갔다 온 사연 한글재단 이사장이며 한글문화회 회장인 이상보 박사의 글이다. 아무도 모르게 군대 갔다 온 사연 나도 넉넉치 못해 이 고운 친구에게 큰 도움을 주지 못합니다. 한여름밤에 꾸는 짧은 꿈일지도 모르는 생. 미워하기에는 너무 짧다. 욕심만 채우며 질투하고 경쟁만 하며 살기에는 너무 짧다. 아무도 모르게 군대 갔다 온 사연 아이들에게 솔직하게 대해라. 아이들보다 더 눈 치빠른 사기꾼은 아무도 찾아낸 적이 없다. 모든 세대는 예전 패션을 비웃지만, 새로운 패션은 종교처럼 받든다. 아무도 모르게 군대 갔다 온 사연 유쾌한 표정은 착한 마음을 나타낸다. 게으름에는 다음과 같은 허물이 있다. 부자면 부자라고 해서, 가난하면 가난하다고 해서 일을 하기를 싫어한다. 벤츠씨는 급히 환한 불을 켜고 바이올린을 이리저리 관찰하기 시작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